2017.11.18 (토요일)
총회/기관 지방회 화제&인물 특집 선교&신앙 목회&교육 열린광장 오피니언 교계&문화  
전체보기
인터뷰
교회탐방
성결카툰
설교
영어로읽는성경
성결일화
부흥하는성결교회
아깝다학원비
 
 
뉴스 홈 연재 영어로읽는성경 기사목록
 
Flesh and blood
Flesh and blood
2010-05-06 오후 2:42:00    성결신문 기자   


오늘 살펴볼 숙어 flesh and blood는 참으로 빈번하게 사용되고 있는 idiom입니다. flesh는 ‘살’을, ‘blood’는 ‘피’를 각각 의미하는데 보통 이 두개를 합쳐서 ‘혈육(血肉)’이라는 의미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표현 역시 성경에서 비롯되었는데(have its origin from the bible), 성경에서 말할 때의 'flesh and blood'는 영적인 것과는 대조되는 세속적이고(worldly secular affairs) 세상적인 상태를 의미합니다.

이 표현이 사용된 대표적인 성경구절은 고린도전서(Corinthians 1) 15장에서 입니다. 사도 바울은 이 서신에서, 부활(resurrection)에 관한 내용을 광범위하게(extensively, widely) 구체적으로 (concretely) 설명해 주고 있습니다. 고린도전서 15장 50절은 다음과 같이 말씀하고 있습니다.

I declare to you, brothers, that flesh and blood cannot inherit the kingdom of God, nor does the perishable inherit the imperishable.  (의역: 형제들이여, 나는 여러분들에게 선포합니다. 사람의 살과 피로는 하나님 나라를 유산으로 받을 수 없고, 썩어 없어질 것은 썩지 않을 불멸의 것으로 유산을 받지 못합니다)

바울은 우리가 하나님 나라를 상속받기 위해서는 현재의 우리의 몸(flesh and blood)은 반드시 신령한(spiritual) 몸으로 변화가 되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여기서 알 수 있듯이 flesh and blood는 spiritual(영적인)의 반대되는 개념으로 보면 정확합니다. 현대 영어에서는   이러한 의미를 기본으로 하되 주로 ‘육신을 갖고 있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의 의미로 쓰입니다. 다시 말해서, ‘인간이기 때문에 연약할 수밖에 없는’ 이라고 해석하면 무난합니다. 다음의 구체적인 상황을 통하여 이 표현을 확실히 이해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A: Wow! I couldn't believe that Dr. Smith married Susan!
B: I think it' s not a big thing. He is a man, too.
A: I thought that he is not interested in things like marriage at all.
B: Yeah. It's true. But, He is also flesh and blood, after all.

A: 와! 나는 정말 스미스 박사가 수잔과 결혼 한 사실을 믿을 수가 없어!
B: 내 생각에는 그렇게 큰 일은 아닌 것 같은데. 그 분도 역시 사람이잖아.
A: 나는 그분이 결혼 따위에는 전혀 관심이 없는 줄 알았거든.
B: 그래 네 말이 맞아! 그러나 결 국 그 분도 인간일 수밖에 없잖아.

기자 : 성결신문
관련기사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Howling Wilderness
Watch Out For the Judas Kiss
영어로읽는성경 기사목록 보기
 
  연재 주요기사
일본의 또 하나의 불길 교또 선..
학원이 만든 실력은 고교 때 안 ..
대관령에 심겨진 복음의 씨앗-고..
홍천 풍성한교회 김국현 목사
해비타트 운동 통해 이웃사랑 실..
일곱 기둥 위에 건강한 교회 세..
처음도 나중도 영혼 구원하여 제..
건강한 교회 신나는 성도-부여성..
 
 
가장 많이 본 뉴스
  사 설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110-091]서울시 종로구 행촌동 1-29ㅣ대표전화 : 02-732-1286ㅣ 팩스 : 02-732-1285 ㅣ등록번호: 문화 다 06518
발행인: 김원교 ㅣ사장: 이철구ㅣ편집인: 이강춘
Copyright ⓒ 2009 SK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sknews.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