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8 (목요일)
총회/기관 지방회 화제&인물 특집 선교&신앙 목회&교육 열린광장 오피니언 교계&문화  
전체보기
인터뷰
교회탐방
성결카툰
설교
영어로읽는성경
성결일화
부흥하는성결교회
아깝다학원비
 
 
뉴스 홈 연재 성결일화 기사목록
 
아들을 회개시킨 어머니의 눈물의 기도
아들을 회개시킨 어머니의 눈물의 기도
2017-10-30 오전 10:35:00    성결신문 기자   


한보순 목사(1896-1992)는 성결교회에서 ‘한탁배기 목사’라고 잘 알려진 인물이었다. 술주정뱅이, 그는 마포삼열 선교사에게 이미 유아세례를 받고 숭실전문학교를 졸업하였으며, 당시에는 매우 귀한 운전면허를 가졌다. 

당시 운전사는 멋진 제복을 입고 많은 수입이 보장된 아주 인기있는 직업인이었다. 그는 친구들과 함께 어울려 술집에 드나들게 되었고, 술집에서 인기순위 1위를 차지하게 되었다. 주량은 갈수록 늘어 아예 큰 그릇으로 마셨다. 그래서 사람들은 ‘한탁배기’라고 불렀다. 

그가 술 때문에 아들을 잃은 일이 있다. 어느 날, 아들이 시름시름 앓더니 고열을 내며 피를 토하자, 온 집안이 발칵 뒤집혔다. 아내는 그에게 얼른 가서 약을 지어 오라고 하였다. 그런데 약을 사러 간 사람이 하루가 지나가도 오지를 않았다. 마침내 아들이 앓다가 숨을 거두고 말았다. 한밤중이 되어서야 만취되어 나타날 정도로 그는 구제불능의 인간이었다. 

그렇지만 한보순의 어머니는 날마다 아들을 위해 눈물로 기도하고 있었고, 처는 아예 하나님께 그를 주의 종으로 써달라고 기도하고 있었다. 후에는 장모까지 술주정뱅이 사위를 위해 기도하는데 동참했다. 16년의 세월이 흘러 마침내 여러 사람의 기도가 응답되었다. 

평양 장대현교회에서 부흥회를 하는데, 강사는 이용도 목사였다. 그의 어머니는 아들에게 부흥회에 한번만이라도 참석하자고 애원했다. 아무리 간청을 해도 듣지 않자 어머니는 술에 취해 있는 아들앞에 무릎을 꿇고 한번만이라도 좋으니 부흥회에 같이 가자고 애원했다. 마침내 마음이 움직여 딱 한번만 부흥회에 참석하기로 했다. 

그런데 그날, 강사로부터 “한번 세상에 태어나서 살다가는 인생, 개같이 살다가 개같이 죽어서야 되겠는가?”라고 하는 말씀이 한보순의 심령을 강하게 때렸다. 자신이 지금 개같은 인생을 살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울면서 손을 들고 회개했다. 

‘한탁백기’는 결국 목사가 되었다. 아들 중 두 사람(한문근 목사, 한홍석 목사)이 목사가 되어 부친의 뒤를 이어 하나님의 종으로 목회에 헌신하고 있다(엡 5:18, 렘 2:13).
기자 : 성결신문
관련기사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믿음으로 키운 자녀들
나환자촌 다리 밑에 세운 교회
성결일화 기사목록 보기
 
  연재 주요기사
일본의 또 하나의 불길 교또 선..
대관령에 심겨진 복음의 씨앗-고..
학원이 만든 실력은 고교 때 안 ..
홍천 풍성한교회 김국현 목사
해비타트 운동 통해 이웃사랑 실..
일곱 기둥 위에 건강한 교회 세..
처음도 나중도 영혼 구원하여 제..
건강한 교회 신나는 성도-부여성..
 
 
가장 많이 본 뉴스
  사 설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110-091]서울시 종로구 행촌동 1-29ㅣ대표전화 : 02-732-1286ㅣ 팩스 : 02-732-1285 ㅣ등록번호: 문화 다 06518
발행인: 윤기순 ㅣ사장: 이철구ㅣ편집인: 이강춘
Copyright ⓒ 2009 SK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sknews.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