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0 (수요일)
총회/기관 지방회 화제&인물 특집 선교&신앙 목회&교육 열린광장 오피니언 교계&문화  
전체보기
인터뷰
교회탐방
성결카툰
설교
영어로읽는성경
성결일화
부흥하는성결교회
아깝다학원비
 
 
뉴스 홈 연재 아깝다학원비 기사목록
 
전쟁 중에 보호하신 하나님
일화로 엮는 성결교회 예화-
2012-01-06 오후 4:30:00    성결신문 기자   


고위 공직자로 신앙의 본이 되는 길을 살다간 김낙현 장로(1927-2001)는 함경북도 산골에서 출생하여 서울대학교를 졸업하고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한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포병장교로 한국동란에 임하게 되었다. 낙동강에서 진격하는 아군과 밀고 내려오는 북한군의 치열한 전투가 있었다. 이 전투에서 한 인민군 사병이 총에 맞아 죽어가면서 살려달라고 부르짖는 모습을 보게 되었다. 북한군 사병을 살려 줄 수도 있지만 전선이 급박하게 전개됨으로 이를 지나쳐 진격을 계속하였다. 하지만 그때 살려 달라고 외치던 그 북한군 사병의 모습이 오랬동안 뇌리에 남았다.
 
이 전투에서 수많은 사람이 죽었다. 자신도 낙동강 전투에서 인민군포탄에 다리에 부상을 입었다. 부산으로 후송되어 육군 제3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전쟁으로 죽어 가는 수많은 사람들을 보면서 자신이 그나마 살아있게 된 것이 온전히 하나님의 은혜라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다. 병상에 누워 있으면서 포탄이 작렬하는 순간에도 자신을 보호하시고 생존케 하시는 하나님을 실제로 만나고 체험하게 되었다.

제대 후에 민간병원에서 계속적으로 치료를 받고 수차례에 걸쳐 다리 부분이식 수술을 받았다. 그때마다 그와 아내는 하나님께 나아가 기도하였고 치유하시는 하나님을 만났다. (애3:57, 시20:1)

기자 : 성결신문
관련기사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올바른 진로 선택 폭은 오히려 좁아져요.”
아깝다학원비 기사목록 보기
 
  연재 주요기사
일본의 또 하나의 불길 교또 선..
학원이 만든 실력은 고교 때 안 ..
대관령에 심겨진 복음의 씨앗-고..
홍천 풍성한교회 김국현 목사
해비타트 운동 통해 이웃사랑 실..
일곱 기둥 위에 건강한 교회 세..
처음도 나중도 영혼 구원하여 제..
건강한 교회 신나는 성도-부여성..
 
 
가장 많이 본 뉴스
  사 설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110-091]서울시 종로구 행촌동 1-29ㅣ대표전화 : 02-732-1286ㅣ 팩스 : 02-732-1285 ㅣ등록번호: 문화 다 06518
발행인: 김원교 ㅣ사장: 이철구ㅣ편집인: 이강춘
Copyright ⓒ 2009 SK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sknews.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