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0 (수요일)
총회/기관 지방회 화제&인물 특집 선교&신앙 목회&교육 열린광장 오피니언 교계&문화  
전체보기
인터뷰
교회탐방
성결카툰
설교
영어로읽는성경
성결일화
부흥하는성결교회
아깝다학원비
 
 
뉴스 홈 연재 영어로읽는성경 기사목록
 
Howling Wilderness
Howling Wilderness
2010-06-18 오후 2:04:00    성결신문 기자   


이번에 살펴볼 표현은 Howling wilderness 입니다. howl은 “울부짖다” 는 뜻을 가진 동사로, 주로 들짐승들이 소리를 높여 우는 소리를 나타낼 때 쓰이는 단어입니다. wilderness는 “황무지”라는 뜻입니다. 사람이 살지 않는 거친 광야를 나타낼 때 쓰이는 가장 일반적인  단어입니다. 다시 말해서 howling wilderness는 “짐승이 부르짖는 광야” 정도의 뜻이 됩니다.

이 말씀은 성경의 신명기(Deuteronomy)에서 유래되었습니다.
신명기 32장 10절에는 다음과 같은 구절이 있습니다. “He found him in a desert land, and in the waste howling wilderness: he led him about, he instructed him, he kept him as the apple of his eye.” (하나님께서 그를 황무지에서, 짐승이 부르짖는 광야에서 만나시고 그를 이끄시고 가르치시며 자기 눈동자 같이 지키셨도다.)

본문은 하나님께서 자신을 믿고 따르는 사람들을 얼마나 섬세하게(delicately) 안전하게   (safely, securely, in safety) 보호하시는가에 대한 내용입니다.

여기에서 howling wilderness라는 표현이 등장하였는데, 이것은 말 그대로 “섬뜩하고 무서운 장소(frightening and terrifying place)”, “황량하고 무가치한 버려진 장소(bleak, desolate, worthless, and abandoned place)”와 같은 뜻을 지닌 어휘로 쓰여지고 있습니다. 예를 들자면 미국의 심장부 (the heart of US)라고 할 수 있는 뉴욕(New York)의   맨하탄(Manhattan) 변두리(outskirts)에 있는 슬럼(Slum)가와 같은 이미지를 연상하면 되겠습니다.

성경에서 유래된  빈번히(often, frequently, repeatedly) 쓰이는 표현이니 잘 기억해 두시기 바랍니다. 그럼 이 표현이 어떻게 쓰였는지 예문과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A: That section of the city has become nothing but a howling wilderness after most     people moved out. .
B: That's right. It is turning into huge smelly junkyard.
A: That? too bad. It was once a very nice place to live in.
B: But, Don't be down! It will be soon designated as a redevelopment area.

A: 도시의 그 지역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주한 이후에 이제 쓸모없이 버려진 섬뜩한 장소로 변해 버렸어.
B: 자네 말이 맞아. 악취가 진동하는 거대한 쓰레기장으로 변모하고 있어
A: 참 안 됐어. 한때는 참 사람 살기 정말 좋은 곳이었는데 말이야.
B: 그러나 너무 우울해하지는 마! 그곳은 곧 재개발 지역으로 지정이 될테니까.

기자 : 성결신문
관련기사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Come Hell or High Water
Flesh and blood
영어로읽는성경 기사목록 보기
 
  연재 주요기사
일본의 또 하나의 불길 교또 선..
학원이 만든 실력은 고교 때 안 ..
대관령에 심겨진 복음의 씨앗-고..
홍천 풍성한교회 김국현 목사
해비타트 운동 통해 이웃사랑 실..
일곱 기둥 위에 건강한 교회 세..
처음도 나중도 영혼 구원하여 제..
건강한 교회 신나는 성도-부여성..
 
 
가장 많이 본 뉴스
  사 설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110-091]서울시 종로구 행촌동 1-29ㅣ대표전화 : 02-732-1286ㅣ 팩스 : 02-732-1285 ㅣ등록번호: 문화 다 06518
발행인: 김원교 ㅣ사장: 이철구ㅣ편집인: 이강춘
Copyright ⓒ 2009 SK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sknews.org